상단여백
HOME 국제
국경없는의사회, EU 지원 거부한 까닭은?EU-터키 협약 발효 3개월, 난민보호에 인도적이지 못해
뉴스닷 | 승인 2016.06.21 01:28

2016년 6월 1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는 EU와 그 회원국의 자금 지원을 받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결정은 즉시 발효되며 전 세계 모든 국경없는의사회 프로젝트에 적용되는 사항이다.

EU-터키협약으로 시리아, 이라크, 아프가니스탄에서 떠나온 난민을 유럽 국가에 받아들이는 대신 보호를 필요한 사람을 열악한 환경의 임시캠프에 제대로 된 지원과 보호 없이 방임하고 있다는 것이 그 까닭이다.

국경없는의사회 국제 사무총장인 제롬 오브라이트는 "EU-터키 협약은 난민이라는 개념과 거기에 제공되어야 하는 보호마저 위험에 빠트렸다"고 말하며 "지금 유럽은 사람을 어떻게 하면 잘 보호하는데 초점을 맞추지 않고 어떻게 하면 이들 난민을 효과적으로 멀리 떨어트릴 수 있을까 하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의사회는 재원의 90% 이상을 민간 기금으로 운영하고 필요 금액의 상당수를 EU와 그 회원국에서 지원받기도 했다. 그러나 지중해를 통해 피신하는 난민을 10년 이상 지원하며 활발하게 이들이 처한 상황을 알려온 의사회는 이번 결단으로 EU가 난민사태에 인도적인 시선으로 접근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뉴스닷  webmaster@newsdot.co.kr

<저작권자 © 뉴스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청명산로 61  |  대표전화 : 031-285-0438
등록번호 : 경기 아 51321  |  등록일 : 2015.10.19  |  발행·편집인 : 이누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누리  |  newsdot24@gmail.com
Copyright © 2018 뉴스닷.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